가지 말라고

 

한마디 ˝안녕˝이란

당신의 작별인사에

부풀었던 가슴이 내려앉지만

 

바람으로 오셨으니

바람처럼 떠나는 일은

당연한 일이기에

가지 말라고 붙잡지 못했습니다.

 

잠시 스쳐 가는 인연이 아닌

하늘만이 허락한

운명의 만남이라면

 

애원하며 붙잡고 싶지만

붙잡는다고 아니 갈 당신이라면

내게 슬픈 이별은 고하지 않았겠지요.

 

밤새도록 소리 없이

내리는 이슬처럼

내 가슴에 설렘을 안겨 주시고

 

지붕위로 지나가는 바람처럼

흔적 없이 떠나시는 당신을

물끄러미 바라봐야 했습니다.

 

길섶에서 불어오는

풀잎바람처럼 왔다가

희뿌연 연기처럼 떠나는 당신을

가지 말라고 말 한마디 못했습니다.

 

짙은 어둠을 안고

밤마다 내려오는 별처럼

당신을 그리워했던 날들

 

연약한 가슴을

사랑이라 여기며

행복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374 보이는 것에 익숙해진 달래달래2 2018.08.11 1
373 내게 당신은 달래달래2 2018.08.10  
372 모래 속에 써 놓은 것 달래달래2 2018.08.10  
371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달래달래2 2018.08.10 1
370 너 때문에 달래달래2 2018.08.10 1
369 초저녁 쏟아 붓는 달래달래2 2018.08.09 1
368 그럴수록 나는 그대에게 달래달래2 2018.08.09 5
367 그립다 말못하고 달래달래2 2018.08.09 4
366 한 마리 해오라기 달래달래2 2018.08.09 4
» 가지 말라고 달래달래2 2018.08.09 16
364 바다의 아침 달래달래2 2018.08.08 16
363 고독하고 쓰라린 가슴에 달래달래2 2018.08.08 16
362 내 영혼의 무게가 얼마쯤 달래달래2 2018.08.08 16
361 그 많던 사람들은 지금 달래달래2 2018.08.08 16
360 어느 순간에 달래달래2 2018.08.07 16
359 내가 영원히 사는 달래달래2 2018.08.07 16
358 사랑은 사랑이라고 달래달래2 2018.08.07 16
357 점점 멀어져 가는 달래달래2 2018.08.07 19
356 내 고운 사람에게 달래달래2 2018.08.07 17
355 기다림이 당신을 달래달래2 2018.08.06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