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함이 따뜻함에게

 

우리 삶의 둥지

따로 틀 필요없다면

 

곤륜산 가는 길이

멀지 않다 싶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내 피가 너무 따뜻하여

 

그대 쓸쓸함 보이지 않는 날은

그대 쓸쓸함과 내 따뜻함이

물과 기름으로 외롭습니다

 

내가 너무 쓸쓸하여

그대 따뜻함 보이지 않는 날은

그대 따뜻함과 내 쓸쓸함이

화산과 빙산으로 좌초합니다

 

오 진실로 원하고 원하옵기는

그대 가슴 속에 든 화산과

 

내 가슴 속에 든 빙산이 제풀에 만나

곤륜산 가는 길 트는 일입니다

 

한쪽으로 만장봉 계곡물 풀어

우거진 사랑 발 담그게 하고

 

한쪽으로 선연한 능선 좌우에

마가목 구엽초 오가피 다래눈

 

저너기 떡취 얼러지나물 함께

따뜻한 세상 한번 어우르는 일입니다

 

그게 뜻만으로 되질 않습니다

따뜻한 세상에 지금 사시는 분은

그 길을 가르쳐 주시기 바랍니다.

 

언제부턴가 나는

따뜻한 세상 하나 만들고 싶었습니다

 

아무리 추운 거리에서 돌아와도, 거기

내 마음과 그대 마음 맞물려 넣으면

 

아름다운 모닥불로 타오르는 세상,

불그림자 멀리 멀리

 

얼음짱을 녹이고 노여움을 녹이고

가시철망 담벼락을 와르르 녹여

 

부드러운 강물로 깊어지는 세상,

그런 세상에 살고 싶었습니다

 

그대 따뜻함에 내 쓸쓸함 기대거나

내 따뜻함에 그대 쓸쓸함 기대어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369 초저녁 쏟아 붓는 달래달래2 2018.08.09 169
368 그럴수록 나는 그대에게 달래달래2 2018.08.09 160
» 그립다 말못하고 달래달래2 2018.08.09 161
366 한 마리 해오라기 달래달래2 2018.08.09 156
365 가지 말라고 달래달래2 2018.08.09 185
364 바다의 아침 달래달래2 2018.08.08 199
363 고독하고 쓰라린 가슴에 달래달래2 2018.08.08 189
362 내 영혼의 무게가 얼마쯤 달래달래2 2018.08.08 187
361 그 많던 사람들은 지금 달래달래2 2018.08.08 129
360 어느 순간에 달래달래2 2018.08.07 122
359 내가 영원히 사는 달래달래2 2018.08.07 124
358 사랑은 사랑이라고 달래달래2 2018.08.07 121
357 점점 멀어져 가는 달래달래2 2018.08.07 133
356 내 고운 사람에게 달래달래2 2018.08.07 124
355 기다림이 당신을 달래달래2 2018.08.06 118
354 그대 얼굴 언제나 달래달래2 2018.08.06 106
353 일생 동안 달래달래2 2018.08.06 105
352 그녀의 처진 그림자만 달래달래2 2018.08.06 103
351 별추억이 없었는데도 달래달래2 2018.08.06 100
350 서로의 마음으로 달래달래2 2018.08.05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