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너무도 긴 그림자에

쓸쓸히 무너지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덮어두고

지워야 할 일이 많겠지만

 

내가 지칠 때까지

끊임없이 추억하다

숨을 거두기 전까지는

 

마지막이란 말을

절대로 입에

담고 싶지 않았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부르다 부르다

끝내 눈물 떨구고야 말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길을 가다

우연히 마주치고 싶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잎보다 먼저 꽃이

만발하는 목련처럼

 

사랑보다 먼저 아픔을

알게 했던,

 

현실이 갈라놓은

선 이쪽 저쪽에서

 

들킬세라 서둘러

자리를 비켜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고 싶었고

가까이서 느끼고 싶었지만

 

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잡을 수도 없었던,

 

외려 한 걸음 더

떨어져서 지켜보아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음악을 듣거나

커피를 마시거나

 

무슨 일을 하든간에

맨 먼저 생각나는 사람,

 

눈을 감을수록 더욱 선명한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은

기어이 접어두고

가슴 저리게 환히 웃던,

 

잊을게요

말은 그렇게 했지만

눈빛은 그게 아니었던,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389 우리가 너무 쉽게 달래달래2 2018.08.13 92
388 어른을 공경하고 달래달래2 2018.08.13 95
387 그 곁에 있어주지 못하는 달래달래2 2018.08.13 96
386 봄꽃을 둘렀어요 달래달래2 2018.08.13 96
385 둔덕 아래 달래달래2 2018.08.12 94
384 평생의 단 한 번 목을 달래달래2 2018.08.12 99
383 꽃의 구도 달래달래2 2018.08.12 96
382 눈물의 의미 달래달래2 2018.08.12 93
381 오늘도 멀찍이서 지켜보며 달래달래2 2018.08.12 149
380 단순한 삶 속에 달래달래2 2018.08.12 160
379 더 따스한 풍경이 달래달래2 2018.08.12 155
378 두 번 다시 당신 달래달래2 2018.08.11 147
377 우리와 함께 달래달래2 2018.08.11 153
376 너무 깊이 박혔다 달래달래2 2018.08.11 156
375 빈 몸이고 싶습니다 달래달래2 2018.08.11 174
374 보이는 것에 익숙해진 달래달래2 2018.08.11 165
373 내게 당신은 달래달래2 2018.08.10 157
372 모래 속에 써 놓은 것 달래달래2 2018.08.10 169
»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달래달래2 2018.08.10 170
370 너 때문에 달래달래2 2018.08.10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