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당신은

 

당신은

내게 행복한 등불하나

밝혀주려 왔나 봅니다.

 

내가 가식과 위선이 난무하는

세상살이에 힘겨워하며

진실을 외면하고

 

유혹과 탐욕이

나를 부르는 밤길에서도

나 자신을 지킬 수 있도록

 

맑은 영혼으로 당신의

존재를 내게 알려주셨습니다.

 

당신의 깊은 사랑의 상처도

슬픈 이별의 아픔도

채 아물지 않았는데도

 

내 슬픔을 덜어주고

내 허허 로운

가슴을 채워주시고

 

내 부끄러운

허물마저 덮어주는

나만의 바다가

되어 주셨습니다.

 

이제 당신의

슬픔이나 아픔을

나로 하여금 조금이라도

덜어 낼 수 있다면

 

나 또한 당신만을 위한

바다가 되고 싶습니다.

 

당신은

내게 사랑을

주려 왔나봅니다.

 

내가 슬픈 사랑으로

어둠의 길에서

방황하고 있을 때

 

따스한 희망의 손으로

지친 내 어깨를

보듬어 주시며

슬픈 가슴을

감싸 안아 주셨습니다.

 

당신은

내게 희망을

주려 왔나봅니다.

 

내가 이정표

없는 거리처럼

 

앞이 보이지 않은 삶에서

절망하고 있을 때

인생의 진리를 깨우쳐 주시고

 

내일이란 희망과

용기를 갖게 해주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 내게 당신은 달래달래2 2018.08.10 170
372 모래 속에 써 놓은 것 달래달래2 2018.08.10 185
371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달래달래2 2018.08.10 186
370 너 때문에 달래달래2 2018.08.10 179
369 초저녁 쏟아 붓는 달래달래2 2018.08.09 188
368 그럴수록 나는 그대에게 달래달래2 2018.08.09 181
367 그립다 말못하고 달래달래2 2018.08.09 182
366 한 마리 해오라기 달래달래2 2018.08.09 175
365 가지 말라고 달래달래2 2018.08.09 201
364 바다의 아침 달래달래2 2018.08.08 214
363 고독하고 쓰라린 가슴에 달래달래2 2018.08.08 204
362 내 영혼의 무게가 얼마쯤 달래달래2 2018.08.08 203
361 그 많던 사람들은 지금 달래달래2 2018.08.08 141
360 어느 순간에 달래달래2 2018.08.07 133
359 내가 영원히 사는 달래달래2 2018.08.07 134
358 사랑은 사랑이라고 달래달래2 2018.08.07 131
357 점점 멀어져 가는 달래달래2 2018.08.07 146
356 내 고운 사람에게 달래달래2 2018.08.07 134
355 기다림이 당신을 달래달래2 2018.08.06 128
354 그대 얼굴 언제나 달래달래2 2018.08.06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