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

 

더러는 떠나는 것을

옷 갈아입는 거라

말하는 이도 있습니다.

 

새 옷으로 갈아입기 전 나는 훌훌

가진 것 다 비워내고

빈 몸이고 싶습니다.

 

어차피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

 

헛된 이름인들

남겨서 무엇하겠습니까.

 

헌옷 벗어 개켜놓고 그렇게

목욕탕에 갔다오듯

가벼워지고 싶습니다

 

한 세상 입던

옷 벗어놓고 우린 모두

어딘가로 떠나야 합니다.

 

마당에는 불 켜지고

이모, 고모, 당숙, 조카,

 

이름도 잊어버린

한순간의 친구들

 

때묻은 인연들

모여 잔치를 벌입니다.

술잔이 돌고 덕담이 오가고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394 심한 몸살 뒤에 갑자기 new 달래달래2 2018.08.14  
393 그가 무안하지 않도록 적당히 new 달래달래2 2018.08.14  
392 말에 담긴 사랑을 보세요 new 달래달래2 2018.08.13  
391 사랑해야 할 것이다 new 달래달래2 2018.08.13  
390 넘어질 만하면 new 달래달래2 2018.08.13  
389 우리가 너무 쉽게 달래달래2 2018.08.13  
388 어른을 공경하고 달래달래2 2018.08.13  
387 그 곁에 있어주지 못하는 달래달래2 2018.08.13  
386 봄꽃을 둘렀어요 달래달래2 2018.08.13  
385 둔덕 아래 달래달래2 2018.08.12  
384 평생의 단 한 번 목을 달래달래2 2018.08.12  
383 꽃의 구도 달래달래2 2018.08.12  
382 눈물의 의미 달래달래2 2018.08.12  
381 오늘도 멀찍이서 지켜보며 달래달래2 2018.08.12  
380 단순한 삶 속에 달래달래2 2018.08.12  
379 더 따스한 풍경이 달래달래2 2018.08.12  
378 두 번 다시 당신 달래달래2 2018.08.11  
377 우리와 함께 달래달래2 2018.08.11  
376 너무 깊이 박혔다 달래달래2 2018.08.11  
» 빈 몸이고 싶습니다 달래달래2 2018.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