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오후

 

머리부터 발 끝까지

따사로운 눈길을 주었어요

 

땀이 배어나오는 햇살에

이름도 모르는 꽃을 심었어요

 

지분거리는 흙발로, 슬이라 린이라

꽃말을 생각했지요

 

봄날 오후

참쑥 푸른 핏줄 흐르는 아이들

 

모종삽 들고 두꺼비처럼

이 곳에서 헌 집 헐겠어요

 

바람이 불면 고개들어

새로운 꽃을 피우겠어요

 

노랗고 질긋한 꽃

월롱천변 지천으로 흩어진

 

낯선 형제들의 무덤 속까지

단단한 씨앗을 심겠어요

가위 눌리는 밤마다

 

아지랑이 어지러운

봄날 오후였어요

 

ㄷ 모양의 화단 한 가운데

몇 그루 나무를 심고요

봄꽃을 둘렀어요

 

서른의 가구 수만큼

꽃모종을 옮기며

번호를 붙이고요

 

주위를 돌며 지줄거리는 아이들

꽃이라 부르고요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392 말에 담긴 사랑을 보세요 달래달래2 2018.08.13 86
391 사랑해야 할 것이다 달래달래2 2018.08.13 90
390 넘어질 만하면 달래달래2 2018.08.13 88
389 우리가 너무 쉽게 달래달래2 2018.08.13 84
388 어른을 공경하고 달래달래2 2018.08.13 88
387 그 곁에 있어주지 못하는 달래달래2 2018.08.13 88
» 봄꽃을 둘렀어요 달래달래2 2018.08.13 87
385 둔덕 아래 달래달래2 2018.08.12 87
384 평생의 단 한 번 목을 달래달래2 2018.08.12 91
383 꽃의 구도 달래달래2 2018.08.12 89
382 눈물의 의미 달래달래2 2018.08.12 86
381 오늘도 멀찍이서 지켜보며 달래달래2 2018.08.12 140
380 단순한 삶 속에 달래달래2 2018.08.12 153
379 더 따스한 풍경이 달래달래2 2018.08.12 148
378 두 번 다시 당신 달래달래2 2018.08.11 141
377 우리와 함께 달래달래2 2018.08.11 146
376 너무 깊이 박혔다 달래달래2 2018.08.11 148
375 빈 몸이고 싶습니다 달래달래2 2018.08.11 165
374 보이는 것에 익숙해진 달래달래2 2018.08.11 156
373 내게 당신은 달래달래2 2018.08.10 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