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지꽃

 

허공에 높이 떠 있습니다.

내려갈 길도, 빠져 나갈 길도

흔적없이 사라진 뒤

소문에 갇힌 섬입니다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한 주일 만에 나선 오후의 외출에서

꽃상자 속에 담긴 꽃들을 만났습니다

 

서양에서 들여온 키 작은 꽃들

가혹한 슬픔을 향하여

 

벌거벗은 울음빛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말 못하는 벙어리

시늉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571 제비꽃에 대하여 달래달래2 2018.09.12 1
570 그리운 이 그리워 달래달래2 2018.09.11 1
» 나선 오후의 달래달래2 2018.09.11 1
568 꽃이 피는 이유를 달래달래2 2018.09.11 2
567 오늘은 이제 나도 달래달래2 2018.09.11 2
566 벌써 잊으셨나요 달래달래2 2018.09.11 1
565 즐거움과 기쁨의 달래달래2 2018.09.10 1
564 이 세계의 불행 달래달래2 2018.09.10 1
563 살갗에 부딪히는 달래달래2 2018.09.10 1
562 너에겐 그늘이 있었네 달래달래2 2018.09.10 1
561 가시덤불처럼 엉키고 달래달래2 2018.09.10 1
560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 달래달래2 2018.09.09 1
559 그대 생각 달래달래2 2018.09.09 1
558 꽃이 질 때 달래달래2 2018.09.09 1
557 내가 나를 위로하며 달래달래2 2018.09.09 1
556 이미 사랑은 없다 달래달래2 2018.09.09 1
555 커다랗게 웃었지 달래달래2 2018.09.08 1
554 생명은 하나의 소리 달래달래2 2018.09.08 1
553 내 쓸쓸한 날엔 달래달래2 2018.09.08 2
552 그토록 나 자신을 달래달래2 2018.09.0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