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지 소원

 

내가 죽은 여러 해 뒤에는

꾹 쥔 십원을 슬쩍 주고는

서울길 밤버스를 내 영혼은 타고 있지 않을까?

 

똥걸레 같은 지성은 썩어 버려도

이런 시를 쓰게 하는 내 영혼은

어떻게 좀 안 될지 모르겠다.

 

억지밖에 없는 엽전 세상에서

용케도 이때껏 살았나 싶다.

별다른 불만은 없지만,

 

야스퍼스는

과학에게 그 자체의 의미를 물어도

절대로 대답하지 못한다고 했는데---

 

나의 다소 명석한 지성과 깨끗한 영혼이

흙 속에 묻혀 살과 같이

문드러지고 진물이 나 삭여진다고?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 절대로 대답하지 못한다 달래달래2 2018.09.12 1
571 제비꽃에 대하여 달래달래2 2018.09.12 2
570 그리운 이 그리워 달래달래2 2018.09.11 2
569 나선 오후의 달래달래2 2018.09.11 2
568 꽃이 피는 이유를 달래달래2 2018.09.11 2
567 오늘은 이제 나도 달래달래2 2018.09.11 2
566 벌써 잊으셨나요 달래달래2 2018.09.11 1
565 즐거움과 기쁨의 달래달래2 2018.09.10 1
564 이 세계의 불행 달래달래2 2018.09.10 1
563 살갗에 부딪히는 달래달래2 2018.09.10 1
562 너에겐 그늘이 있었네 달래달래2 2018.09.10 1
561 가시덤불처럼 엉키고 달래달래2 2018.09.10 1
560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 달래달래2 2018.09.09 1
559 그대 생각 달래달래2 2018.09.09 1
558 꽃이 질 때 달래달래2 2018.09.09 1
557 내가 나를 위로하며 달래달래2 2018.09.09 1
556 이미 사랑은 없다 달래달래2 2018.09.09 1
555 커다랗게 웃었지 달래달래2 2018.09.08 1
554 생명은 하나의 소리 달래달래2 2018.09.08 1
553 내 쓸쓸한 날엔 달래달래2 2018.09.0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