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설레는 달밤입니다

 

도반의 웃는 얼굴

소쩍이의 울음소리

투명한 공기의 향기로움

무엇 하나 할 것 없이

내 안에 들어오네요

 

꽃잎이 지네요.

밤안개가 밀려오네요.

흩날리는 꽃가루에

사박 걸음으로 다가오는

님의 향내음

 

바람이 부네요.

풍경소리가 들리네요.

저 멀리 숲 속에서

아련히 들려 오는

님의 목소리.

 

별이 지네요

밤은 깊어 가네요.

푸른 달빛 아래

물위에 그려지는 님의 얼굴.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591 그대 이름 두글자 달래달래2 2018.09.17 1
590 슬픔을 사랑하는 달래달래2 2018.09.17 1
589 가슴에 날아온 천사 달래달래2 2018.09.17 1
588 다쳤을때에 우리는 달래달래2 2018.09.16 1
587 새벽별처럼 달래달래2 2018.09.15 1
586 생활의 잔혹함에 달래달래2 2018.09.15 1
585 오지 않는 사람 달래달래2 2018.09.14 2
584 아름다운 그림 달래달래2 2018.09.14 2
583 보고 싶다고 달래달래2 2018.09.14 1
582 사랑하기는 달래달래2 2018.09.14 1
581 그대 가슴에 담아 달래달래2 2018.09.14 2
580 단추를 채우면서 달래달래2 2018.09.14 2
579 빗방울길 산책 달래달래2 2018.09.13 1
» 푸른 달빛 아래 달래달래2 2018.09.13 1
577 너에게 도달되지 않고 달래달래2 2018.09.13 2
576 가만히 바라보면 달래달래2 2018.09.13 2
575 오래 된 그녀 달래달래2 2018.09.12 1
574 그대의 목소리 달래달래2 2018.09.12 2
573 달이 뜨면 달래달래2 2018.09.12 2
572 절대로 대답하지 못한다 달래달래2 2018.09.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