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방울길 산책

 

아직 아무도 밟지 않은 빗방울길

돌아보니

눈길처럼 발자국이 따라오고 있었다.

 

비 그친 뒤

더 푸르러지고 무성해진 잎사귀들 속에서

젖은 새울음소리가

새로 돋아나고 있었다.

 

빗물을 양껏 저장한 나무들이

기둥마다 찰랑거리는 소리를 내고 있었다.

 

그래도 발바닥 밑에서는

빗방울 무늬들 부서지는 소리가

나직하게 새어나왔다.

 

물빗자루가 하나절 깨끗이 쓸어 놓은 길

발자국으로 흐트러질세라

조심조심 디뎌 걸었다.

 

비온 뒤

빗방울 무늬가 무수히 찍혀 있는 산길을

느릿느릿 올라갔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591 그대 이름 두글자 달래달래2 2018.09.17 1
590 슬픔을 사랑하는 달래달래2 2018.09.17 1
589 가슴에 날아온 천사 달래달래2 2018.09.17 1
588 다쳤을때에 우리는 달래달래2 2018.09.16 1
587 새벽별처럼 달래달래2 2018.09.15 1
586 생활의 잔혹함에 달래달래2 2018.09.15 2
585 오지 않는 사람 달래달래2 2018.09.14 2
584 아름다운 그림 달래달래2 2018.09.14 2
583 보고 싶다고 달래달래2 2018.09.14 1
582 사랑하기는 달래달래2 2018.09.14 2
581 그대 가슴에 담아 달래달래2 2018.09.14 2
580 단추를 채우면서 달래달래2 2018.09.14 2
» 빗방울길 산책 달래달래2 2018.09.13 1
578 푸른 달빛 아래 달래달래2 2018.09.13 2
577 너에게 도달되지 않고 달래달래2 2018.09.13 2
576 가만히 바라보면 달래달래2 2018.09.13 2
575 오래 된 그녀 달래달래2 2018.09.12 2
574 그대의 목소리 달래달래2 2018.09.12 2
573 달이 뜨면 달래달래2 2018.09.12 2
572 절대로 대답하지 못한다 달래달래2 2018.09.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