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언어

 

초록에서 길어낸 그 말은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모음일 것이다

 

나무에서 길어낸 그 말은

나무처럼 신선할 것이다

 

내 기다리는 모든 사람에게

꽃의 언어를 주고 싶지만

그러나 꽃의 언어는

번역되지 않는다

 

초록이 몸 속으로

스며드는 아침 곁에서

사람을 기다려 보면

즐거우리라

 

아침만큼 자신만만한

얼굴은 없다

모든 신생이 거기

있기 때문이다

 

하루는 언제나 어린

아침을 데리고 온다

그 곁에서 풀잎이 깨어나고

밤은 별의 잠옷을 벗는다

 

그 빛깔에 닿기만 해도

얼굴이 빨갛게 물드는

저 뜨거운 꽃들의 언어

 

뿌리들은 또 얼마나

이파리들을 재촉했을까

 

저렇게 빨간 말을 토하려고

꽃들은 얼마나 지난

밤을 참고 지냈을까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636 살아간다는 것 달래달래2 2018.10.05 26
635 엎어지고 무너지면서 달래달래2 2018.10.04 19
634 보랏빛 노을은 달래달래2 2018.10.03 25
633 이제 그들의 달래달래2 2018.10.03 21
632 푸르른 날엔 달래달래2 2018.10.02 11
631 배달될 수 달래달래2 2018.10.02 24
630 그리움을 강물에 달래달래2 2018.10.01 22
» 아침 언어 달래달래2 2018.10.01 26
628 그대가 보낸 달래달래2 2018.10.01 20
627 살갗에 부딪히는 달래달래2 2018.10.01 24
626 그리운 이름 하나 달래달래2 2018.09.30 7
625 서로가 서로의 달래달래2 2018.09.30 28
624 스스로 그 이름이 달래달래2 2018.09.29 23
623 덮어 주지 않은 달래달래2 2018.09.29 15
622 풀꽃으로 달래달래2 2018.09.29 6
621 남 모를 달래달래2 2018.09.28 6
620 그 위에 홀연히 달래달래2 2018.09.28 6
619 참 맑은 가슴을 달래달래2 2018.09.27 9
618 그럴수록 난 당신이 달래달래2 2018.09.26 9
617 오래오래 영원히 달래달래2 2018.09.2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