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른 날의 고독

 

고독은 피할 수 없는

아픈 통과의례라오.

 

세상에 대한 미련만큼

그대를 괴롭히는 것이

없다는 알면서도

다치고 아파하는 그대에게

 

머릿속을 텅 비워 보오.

그럴수록 가슴은

부드러워질 것이오.

 

삶의 칙칙한 찌꺼기까지

헹구어 내고

어느덧 그대를

푸른 늪 속에

편안히 재워줄 것이오.

 

초록의 정념은

그대의 몸 속을 돌고 돌며

그대를 떠나지 않는

 

누군가 붙잡고 싶더라도

그냥 혼자서

온전히 견뎌 보오.

 

잎이 무지스럽게

푸르른 날엔

터지려는 고독 속에

고개를 파묻어 보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636 살아간다는 것 달래달래2 2018.10.05 25
635 엎어지고 무너지면서 달래달래2 2018.10.04 19
634 보랏빛 노을은 달래달래2 2018.10.03 25
633 이제 그들의 달래달래2 2018.10.03 21
» 푸르른 날엔 달래달래2 2018.10.02 10
631 배달될 수 달래달래2 2018.10.02 24
630 그리움을 강물에 달래달래2 2018.10.01 22
629 아침 언어 달래달래2 2018.10.01 26
628 그대가 보낸 달래달래2 2018.10.01 20
627 살갗에 부딪히는 달래달래2 2018.10.01 24
626 그리운 이름 하나 달래달래2 2018.09.30 7
625 서로가 서로의 달래달래2 2018.09.30 27
624 스스로 그 이름이 달래달래2 2018.09.29 23
623 덮어 주지 않은 달래달래2 2018.09.29 15
622 풀꽃으로 달래달래2 2018.09.29 6
621 남 모를 달래달래2 2018.09.28 6
620 그 위에 홀연히 달래달래2 2018.09.28 6
619 참 맑은 가슴을 달래달래2 2018.09.27 9
618 그럴수록 난 당신이 달래달래2 2018.09.26 9
617 오래오래 영원히 달래달래2 2018.09.2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