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사람의 사랑

당신의 옷깃조차 적시지 못하는

가랑비 같은 마음일지라도.

 

그러니 당신의 그 큰사랑을

어째 내가 담을 수 있겠습니까?

그저 나는 작은 그릇에 담긴

보잘것 없는 마음을 당신께 드리는

것으로 행복해 하렵니다.

 

나는 너무 작은 사람입니다.

구름 뒤 물방울의

이치도 알지못하고

달 그림자 흐르는 마음도

깨닫지 못합니다.

 

나는 너무 작은 사람입니다.

들에핀 코스모스의 향기를

담기에도 부족하고

바다 너머 물보라를

담기에도 모자랍니다.

 

나는 너무 작은 사람입니다.

세상을 담기에도 부족하고

인생을 담기에도 모자랍니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656 아픔은 나의 몫 new 달래달래2 2018.10.21  
655 기다리기 new 달래달래2 2018.10.21  
654 네가 가고 달래달래2 2018.10.20  
653 그런 불씨를 달래달래2 2018.10.19  
652 홀로 부르는 달래달래2 2018.10.18  
651 제 곁에 있음에 달래달래2 2018.10.18  
650 오뉴월 장미같이 달래달래2 2018.10.17 2
649 바다의 노래 달래달래2 2018.10.16 4
648 지금 만난다면 달래달래2 2018.10.16 6
647 오늘 밟고 가는 달래달래2 2018.10.15 13
646 살아갈 거라고 달래달래2 2018.10.14 11
645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달래달래2 2018.10.12 14
644 더 중요한 것이 달래달래2 2018.10.11 14
643 늘 생각나는 사람 달래달래2 2018.10.10 11
642 멀리서 나를 달래달래2 2018.10.10 12
641 나를 만난다 달래달래2 2018.10.08 24
640 슬픔도 안으로 달래달래2 2018.10.08 12
639 멀리 날지 달래달래2 2018.10.07 28
638 네 시가 수상해 달래달래2 2018.10.06 28
» 구름 뒤 물방울의 달래달래2 2018.10.06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