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법

 

멀리 날지 못하는

산새의 파닥거림

 

그대 깃털 같은 모습에

밤새도록 뒤척이는 낱말들

 

이제 기약된 결빙의 시간은

질량 없는 절대한 손끝에서

파르르 떨고

 

그리움이

제 무게로 무너지는 밤이면

겹도록 감추어 둔 웃음 한 줌 꺼내 들고

때로는

따뜻한 별의 말씨를 기억한다

 

그대가 보고픈 날은

술을 마신다

벽장 속에 갇힌 나를 들여다보며

참 바보야, 바보야 너는,

외사랑이듯

홀수로 잔을 채운다

 

또 쓰다가 찢고

문득, 책갈피에 끼워둔

사진 한 장을 생각해낸다

 

그대가 그리운 날은

편지를 쓴다

쓰다가 찢고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 Read
656 아픔은 나의 몫 new 달래달래2 2018.10.21  
655 기다리기 new 달래달래2 2018.10.21  
654 네가 가고 달래달래2 2018.10.20  
653 그런 불씨를 달래달래2 2018.10.19  
652 홀로 부르는 달래달래2 2018.10.18  
651 제 곁에 있음에 달래달래2 2018.10.18  
650 오뉴월 장미같이 달래달래2 2018.10.17 2
649 바다의 노래 달래달래2 2018.10.16 4
648 지금 만난다면 달래달래2 2018.10.16 6
647 오늘 밟고 가는 달래달래2 2018.10.15 13
646 살아갈 거라고 달래달래2 2018.10.14 11
645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달래달래2 2018.10.12 14
644 더 중요한 것이 달래달래2 2018.10.11 13
643 늘 생각나는 사람 달래달래2 2018.10.10 10
642 멀리서 나를 달래달래2 2018.10.10 12
641 나를 만난다 달래달래2 2018.10.08 24
640 슬픔도 안으로 달래달래2 2018.10.08 11
» 멀리 날지 달래달래2 2018.10.07 27
638 네 시가 수상해 달래달래2 2018.10.06 28
637 구름 뒤 물방울의 달래달래2 2018.10.06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