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너무도 긴 그림자에

쓸쓸히 무너지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덮어두고

지워야 할 일이 많겠지만

 

내가 지칠 때까지

끊임없이 추억하다

숨을 거두기 전까지는

 

마지막이란 말을

절대로 입에

담고 싶지 않았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부르다 부르다

끝내 눈물 떨구고야 말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길을 가다

우연히 마주치고 싶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잎보다 먼저 꽃이

만발하는 목련처럼

 

사랑보다 먼저 아픔을

알게 했던,

 

현실이 갈라놓은

선 이쪽 저쪽에서

 

들킬세라 서둘러

자리를 비켜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고 싶었고

가까이서 느끼고 싶었지만

 

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잡을 수도 없었던,

 

외려 한 걸음 더

떨어져서 지켜보아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음악을 듣거나

커피를 마시거나

 

무슨 일을 하든간에

맨 먼저 생각나는 사람,

 

눈을 감을수록 더욱 선명한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은

기어이 접어두고

가슴 저리게 환히 웃던,

 

잊을게요

말은 그렇게 했지만

눈빛은 그게 아니었던,

List of Articles
NO Subject Writer Datesort Read
611 산에서 더 높은 new 달래달래2 2018.09.22  
610 풀어서 당신의 new 달래달래2 2018.09.22  
609 나는 물의 마을을 꿈꾼다 달래달래2 2018.09.22  
608 한 입에 물어 달래달래2 2018.09.21  
607 모든 사랑을 달래달래2 2018.09.21  
606 어제의 바람이 달래달래2 2018.09.21  
605 나를 찾지 말라 달래달래2 2018.09.20  
604 잊어버린 고향 달래달래2 2018.09.20  
603 별 기대 없는 만남 달래달래2 2018.09.20  
602 사람의 사랑 달래달래2 2018.09.20  
601 뿌리에 감춘다 달래달래2 2018.09.20  
600 낙엽에 부치는 노래 달래달래2 2018.09.19  
599 사랑이여 달래달래2 2018.09.19  
598 세상의 들꽃 달래달래2 2018.09.19  
597 소리만 요란하고 달래달래2 2018.09.19  
596 사랑하는 법 하나 달래달래2 2018.09.18  
595 너를 기다리는 달래달래2 2018.09.18  
594 그 벽을 바르고 달래달래2 2018.09.18  
593 더 넉넉하게 달래달래2 2018.09.18 1
592 인생 길이 한번 달래달래2 2018.09.17 1